• UPDATE : 2021.11.26 금 18:10
HOME 기획 오피니언
[기자수첩]용인시청 공무원들의 노마스크 배짱, ‘금융 치료’가 필요할 때다

4차 대유행이다. 전 세계적인 재앙이다.

전국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매일 2000명 전후로 발생하고 있다.

용인시 상황도 심각하다. 지난 일주일 평균 4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4단계 거리두기를 9월 5일까지 2주 연장했다.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자 ‘마스크가 백신’이라며, 마스크 착용을 강하게 권장했고, 이에 시민들은 답답하고 더운 상황에서도 꼭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생활방역에 동참하고 있다.

용인시청 공무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다는 시민의 제보를 받고 방문한 시청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업무를 보는 공무원들이 보였다.

시청 1층 민원실에서 만난 한 시민은 "1층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을 보면 위층 근무하는 공무원들도 뻔한 거 아니냐"며 불만을 표출했다.

지난 거리두기 3단계 때 이미 한 차례 용인시청 공무원들의 마스크 착용 실태를 다뤘지만 다시 방문해 보니 별반 다를 게 없었다. 

대부분의 공무원들은 마스크 착용을 했지만 턱에 걸치는 것도 모자라 아예 빼놓고 업무를 보는 공무원들도 보였다.

이어서 제보자는 "마스크 안 쓰면 편의점도 못 들어가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이 일하는 공공기관에서는 방역을 더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의견을 냈다.

'답답한데 잠시만'이나, '나 하나쯤'이라는 안일한 생각이 모두를 위험에 처하게 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필요하다. 

몇 해 전부터 '금융치료'라는 말이 유행이다. 

식당이나 카페, PC방 등 규정된 공공시설에서 마스크 미착용 시 업주는 문을 닫아야 하고, 미착용자는 벌금을 무는 일명 '금융치료'를 당한다.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공무원에게 구두로 경고나 주의를 주는 것보다 벌금 부과가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시민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자들에게도 벌금을 부과하는 '금융치료'가 시급해 보인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