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7 화 11:13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코로나19 네번째 환자 기흥구 마북동 발생두 번째 확진자의 포스코건설 현장 동료

용인시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 2명(C, D)이 추가로 발생했다. C씨와 D씨 모두 두 번째 확진환자 B씨와 관련된 환자다.

두 번째 확진자 B씨의 아내 C씨(30세, 여)가 27일 새벽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된 가운데, 네 번째 확진자 D씨(52세, 남)는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소재 포스코건설을 다니는 B씨의 포스코건설 분당현장 동료이다.

용인시는 전날 두 번째 확진자인 B씨의 밀접 접촉자로 자가격리하던 C씨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진단검사를 의뢰했고, 27일 새벽 2시20분 양성 통보를 받았다. 함께 검사한 C씨의 두 자녀와 친정 부모, 여동생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에 시는 새벽 3시 C씨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하고, 자녀 2명을 동천동 C씨 친정으로 보낸 뒤 동성아파트 일대와 남편 B씨의 동선으로 파악된 곳 등을 추가 방역소독 했다.

기흥구 마북동 구성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의 D씨는 지난 23일부터 발열증상이 나타났고. 25일 오전 발열과 근육통 증상으로 언남동 우리들소아청소년과에서 감기약 처방을 받은 것으로 밝혔다.

이후 26일 오전11시38분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고, 씨젠의료재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D씨를 병상 배정 전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하고,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일시폐쇄한 뒤 방역소독 했다. D씨의 부인과 처제는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며, 자녀 2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D씨가 방문한 언남동 우리들소아청소년과도 긴급 방역소독하고 폐쇄했다.

시는 C씨와 D씨의 접촉자와 동선에 대해선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격리하고 방역소독할 방침이다. 또한 이들의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