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7:34
HOME 경제 경제
용인시, 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서 600만달러 상담 실적용인시, ㈜코멜코리아‧동양케미컬 등 중소기업 5사 파견

용인시는 지난 8~12일 열린 독일 ‘프랑크푸르트 춘계 소비재전’에 관내 유망 중소기업 5사를 파견해 총 89건 600만달러 규모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은 전세계 4400여개 이상의 생활용품 관련 기업이 참여하고 매해 14만명 이상의 바이어가 찾는 세대 최대 규모의 생활용품 전시회다.

 

이번 전시회에는 멜라민 테이블웨어 제조업체 코멜코리아를 비롯해, 밀폐용기 생산업체 동양케미칼, 스텐레스 주방용품을 제조하는 한일프리머스, 김서림 방지필름 생산업체 비즈클루, 자개 주방용품을 만드는 더 자개 등 5개사가 참여했다.

 

이중 뛰어난 밀폐력의 용기로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받은 동양케미칼은 총 225만달러 상당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전통 자개장식이 들어간 주방용품을 선보인 더 자개도 230만달러 상당의 상담을 진행했다.

 

시는 향후 1년 이내 이들 5개 기업에서 41건 234만달러의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시 관계자는 “지난 4년간 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에 관내 중소기업이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며 “관내 기업들이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전시회 참가시 부스임차료, 장비, 운송비, 통역비 등  비용의 90%를 지원하고 있으며 오는 4월 중남미와 베트남 하노이 전시회 등에도 시장개척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