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7:22
HOME 경제 경제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의결, 용인 동부권역 개발 기대

경기도내에서 개발이 불가능했던 자연보전권역 내의 부지가 지난 13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개발이 가능한 땅으로 바뀐다. 오는 16일부터 개정된 수도권정비계획법(수정법)과 '산업집적 활성화 및 공장설립법'(산집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시행령이 시행됨에 따라 자연보전권역의 44%에 해당하는 1,233㎢(3억7,000만평)의 개발이 가능해진다고 15일 경기도가 밝혔다.

경기도는 또 용인·안성·남양주 등의 자연보전권역 내 보전용지 2606㎢중 1233㎢의 개발이 가능해지고,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고당리·문촌리 및 안성시 삼죽면 내강리 자연보전권역 8.5㎢도 개발이 가능한 성장관리권역으로 조정돼 지역 발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부동산 뱅크 제공

송정민 기자  insk21@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