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25 화 11:40
HOME 기획 기획
의학상식 - 슬관절

   
슬관절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관절이지만, 골 구조상 매우 불안정한 관절이다.

또한 외력을 받기 쉬운 하지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어 가장 손상 받기 쉬운 관절이다.
따라서 교통 사고, 스포츠 손상, 추락 등 외력에 의해 인대 손상, 연골 및 연골판 손상 등이 빈발한다. 젊은 사람들의 경우 축구 경기중이나 스키, 스노우 보드를 타다가 무릎이 꺽이게 되면 인대 손상과 함께 연골판 파열이 되기 쉬우므로 다친 직후 무릎이 많이 붓고, 관절을 움직이기 어려운 경우에는 반드시 정형외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조기에 진단을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인대나 반월상 연골 파열은 단순 방사선 사진(엑스 레이 검사)으로 진단이 불가능하여 전문의의 세심한 진찰과 MRI 등의 정밀 검사를 통하여 정확한 진단이 되어야 적절한 치료를 받아 완쾌될 수 있다.
외상없이 슬관절이 붓고 통증이 생기면 관절염일 가능성이 많다. 만성 퇴행성 관절염의 경우, 요즘 같은 겨울철에는 악화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앉았다 일어서는 동작에서 뚝 하는 느낌과 함께 무릎의 통증이 심해졌다면 연골이나 연골판이 손상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무릎 관절의 진단과 치료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온 것은 관절 내시경의 개발이 결정적이었다. 관절경을 관절내에 삽입하여 관절 내의 병변을 직접 확인하여 진단할 뿐만 아니라, 관절을 절개하지 않고 조그만 구멍을 통하여 관절내의 거의 모든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

관절내 유리체 제거술, 반월상 연골판 절제술 또는 봉합술, 활액막 절제술 , 전방/후방 십자 인대 재건술, 관절 연골 성형술 등 다양한 수술을 시행할 수 있다. 이 수술은 관절을 절개하지 않으므로, 수술후 통증이 없으며, 관절 운동의 빠른 회복과 수술후 합병증이 최소화 되는 장점이 있다. 통상적으로 수술 후 바로 걸을 수 있으며, 기브스나 캐스트 고정 없이 활동이 가능하고, 3-4일 정도의 입원 후 조기 퇴원 및 재활이 가능하여 치료비 절감 등 많은 장점이 있다.

김지훈 다보스병원 진료부장(031-323-2000)

김지훈 진료부장  yonginnews@empal.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