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7:22
HOME 경제 경제
용인시, 관내 유망 중기 5사 시장개척단 파견LA·토론토에서 550만 달러 수출 상담

용인시는 9·11일 미국 로스엔젤리스와 캐나다 토론토에 중소기업 5사를 시장개척단으로 파견해 550만 달러 상당의 수출 상담실적을 거뒀다.

참여업체는 주방용품 제조사인 (주)한일프리머스, 섬유 원단절단기 업체인 삼성엔에코, 실내용 전광판 업체 ㈜에이엘, 친환경페인트 생산업체 프리바이오㈜, 기능성 스킨케어 제조·판매사 플라스티코스 등이다.

이들은 제품특성에 맞게 사전에 섭외·발굴한 해외 바이어들을 방문해 총 42건의 개별상담을 진행했다.

섬유원단절단업체인 삼성엔에코는 제품에 관심을 보인 캐나다 바이어 M사와 C사를 방문해 현장에서 2천달러 상당의 계약을 맺었다.

프리바이오(주)도 제품에 긍정적 관심을 보인 바이어와 상담을 해 대용량 제품 수출에 대한 가격을 협상하고 100만달러 상당의 계약을 추진 중이다.

플라스티코스(주)는 화장품 전문매장 세포라에 납품중인 미국 바이어를 만나 FDA 인증취득 시 1년 이내 납품가능성을 타진하면서 50만달러 가량의 상담을 진행했다. 

시는 이번 시장개척단에 항공료 50%를 비롯해 통역, 행사장 임차료, 현지 바이어 섭외 등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내년에는 신흥수출시장 중심으로 중소 유망기업을 파견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