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7:22
HOME 경제 경제 도정소식
道 중소기업, 올해에도 ‘한·중·일 FTA’에 가장 큰 기대감경기FTA센터, ‘18년 상반기 FTA센터 지원사업 만족도 및 FTA활용 실태조사 실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경기도내 중소기업들이 앞으로 가장 활용하고 싶어 하는 FTA협정은 ‘한·중·일 FTA’ 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지역FTA활용지원센터(이하 경기FTA센터)가 FTA센터 지원사업 참여업체 653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기업 중 37.5%가 ‘한·중·일 FTA’를 가장 기대되는 FTA협정으로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32.1%)·하반기(32.1%) 조사와도 비슷한 결과다. 특히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따른 미국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인접국가간 FTA를 통한 경제영토 확대 등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한·일본 FTA (14.6%), 한·중미 FTA(11.6%), 한·러시아 FTA(9.8%), TPP(7.6%) 순으로 응답했다.

현재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는 협정은 한·중 FTA(22.8%)가 가장 높았고, 아세안 FTA(20.1%), 미국(16.6%), EU(13.3%), 베트남(11.1%), 인도(6%) 순으로 조사됐다.
 
중국 한한령(限韓令)의 여파와 미국의 무역보호주의 정책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미국의 FTA활용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 눈에 띄는 대목이다. 동시에 아세안의 경우 지난해(13.5%) 보다 6.6% 가량 응답률이 상승하는 등 신흥시장 진출을 통한 수출 다변화 현상도 관찰됐다.

FTA센터의 상반기 FTA활용 지원사업 만족도는 97%(매우만족 63%, 만족34%)가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특히 올해 신규 사업인 ‘FTA전산시스템 컨설팅(18개사)’과 ‘FTA지역 인재 양성과정(29개사)’ 또한 100% 만족도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직접수출 업체는 58%(450개사)로 응답기업의 절반이상 차지한 가운데 29%(179개사)가 작년 대비 수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수출 증가 이유로는 ‘자사(또는 고객사) 브랜드 및 제품 인지도 상승이 수출을 증가시켰다’는 의견이 31.6%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FTA 관세혜택으로 수출이 증가했다’는 의견도 27.4%로 나타났다.

다만 많은 중소기업들이 FTA 활용 방법과 절차가 복잡해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월 26일~6월 29일까지 팩스, 이메일, 유선전화, 현장 설문지 배포 등을 통해 조사됐다. 

송용욱 도 국제통상과장은 “사드배치 보복이 어느 정도 완화되어 도내 중소기업의 한·중 FTA활용률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 같다”며 “도내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하반기에도 FTA활용지원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