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6 금 18:10
HOME 기획 기획
<의학상식> 지긋지긋 한 ‘허리의 통증’ 해결할 수 있을까?
박선구 원장(러스크병원 재활의학과 전문의 겸 리우올림픽 대한민국선수단 주치의)

갑순씨는 어머니를 모시고 사는데 허리가 굽으시고 아픈데다 조금만 걸으시면 다리가 많이 저리시다 합니다. 그런데 본인도 평소 아침에 일어나려면 허리가 아프고 한참 지나 움직여야 아픈 것이 줄어들고 항상 뻐근한 느낌이 있어 걱정이 많습니다.

이렇듯 허리의 통증은 우리 주변에 너무나 많이 앓고 있는 질환입니다. 게다가 사람들이 하도 “뭐가 좋다, 어디가 좋다더라” 하여 많은 돈과 정력을 낭비하게 되는 질환이기도 합니다.

허리는 다른 질환에 비해 그 원인이 다양하고 치료법도 모두 다릅니다. 허리 근육이나 인대, 디스크, 허리뼈 등의 이상이나, 엉덩이나 다리에서 오는 통증, 내장 질환으로 인한 요통 등등... 게다가 요통은 작은 원인을 크게 키우는 경우도 있고, 증상이 좋아지는 것 같지만 또 다른 병으로 전환되기도 합니다.

이를테면 같은 디스크에서 오는 요통이라 해도 상황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이 매우 다르며 시간이 흐름에 따라서 디스크 내장증, 돌출증, 탈출증, 협착증 등으로 진행됩니다. 물론 단계별로 치료가 다르고 결국 수술을 해야만 하는 경우로 진행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정확히 원인을 알고 바른 시간 내에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질환입니다. 특히 허리가 아프면 일상생활이 힘들어지고 스트레스가 심해지기 때문에 성격이 급한 현대인들은 인내를 가지고 비교적 단순하게 치료하면 될 질환을 빨리 치료하기 위해 비싼 비용을 지불하거나 허리에 부담을 주는 방법을 선택하기도 합니다.

요통의 치료에는 정도가 없습니다. 허리의 질환은 반드시 치료 될 수 있으나 치료를 너무 방치 하거나 병원에서 지시하는 사항을 따르지 않아 뼈의 변형이 오는 경우는 평생 통증을 안고 살아가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다음에는 요통의 각 원인에 따른 증상과 치료, 운동 등을 보시고 참고하셔서 허리의 고통에 도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