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4 금 14:46
HOME 사회 사회 용인시의회
지상 돌출형 소화전, 지하화 사업 시범 추진시민체감 생활공감 행정 실현 모범사례 기대

   

용인시가 도심지의 시민 보행불편 해소를 위해 지상 돌출형 소화전지하화 사업을 시범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전국 어디에서나 도로변 길가에 설치된 빨간색 소화전은 반드시 필요한 안전시설이지만 일부 좁은 보도구간의 경우 소화전이 절반 정도나 자리를 차지하는 등 시민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초래해 왔다.

또한 보도에 설치된 소화전의 경우 어른 무릎 정도 높이로 보행자가 걸려 넘어지거나 다치는 상황, 차도 쪽으로 이동 설치된 소화전의 경우 차량에 의한 파손이 발생하는 등 문제가 발생되어 왔다.

용인시가 시범 추진하는 소화전 지하화 사업은 평상시에는 소화전을 보도 지하에 위치해 보행에 지장에 없도록 하다가 유사시 자연수압에 의해 지상으로 돌출되도록 해 소화용수를 공급하는 지하 공간 활용 방식으로 최근 좁고 혼잡한 도심구간에 적절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용인시의 소화전 지하화 대상지는 혼잡한 사거리와 횡단보도, 학교 및 유치원 통학로 등이다. 기존 소화전이 보도폭을 절반가량 잠식한 구간을 조사한 후 소방서 협의과정을 거쳐 시범사업 구간으로 10개소를 선정했으며, 오는 8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시는 향후 시민 만족도와 성능 점검 등을 종합 평가한 후 장기적으로 용인시 전체 소화전의 10%에 해당되는 약100개 이내에서 추가 조사와 시민제보를 접수 받아 5년 내로 모두 지하화할 계획이다.

황병국 상하수사업소장은“사람이 주인이어야 할 인도(人道)에 가로수, 가로등, 전력패드, 신호등, 소화전 등 각종 시설물이 난립해 실제로 사람이 인도에서 지장물을 피해 다니는 실정은 용인시만의 문제가 아니다”며“소화전 지하화사업은 적은 예산으로 최대의 시민 만족을 드리고자 하는 용인시 생활공감 행정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각종 시민불편 사례 수집과 해소대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