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6 화 10:34
HOME 경기도 의회
이기형 의원, “김포골드라인 환승할인 손실 지원 25→30% 상향” 거듭 촉구김포골드라인 환승할인 손실지원 30% 의결. 다시 25%로 조정하려는 철도항만물류국 질타
   
▲ 이기형 의원, “김포골드라인 환승할인 손실 지원 25→30% 상향” 거듭 촉구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이기형 의원이 23일 철도항만물류국 업무보고에서 2024년 본예산 의결시 김포골드라인 환승할인 손실지원금을 25%에서 30% 상향한 것을 부정하고 25%로 맞춰 결산 지원하려는 철도항만물류국 행정을 질타했다.

경전철 환승할인 손실지원금은 대중교통 환승요금 부담을 경감시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으로 경전철을 운영하는 의정부, 용인, 김포에 지원된다.

2024년 본예산 심의 당시 경기도는 의정부와 용인의 경전철 환승할인 손실지원 비율을 30%, 김포골드라인은 25%로 책정해 제출한 바 있다.

이기형 의원은 “김포골드라인은 이용 수요가 많은 만큼 환승할인 손실도 크다”고 지적하며 “지난해 건설교통위원회 2024년 본예산 심의 시 김포골드라인의 환승할인 손실 지원 비율을 의정부와 용인과 같이 동일하게 30%로 맞추고 예산을 34억 1,500만원에서 37억 5,380만원으로 증액되었는데 왜 25% 비율로 정산 지원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재영 철도항만물류국장은 “당초 운임수지별 차등 지원이 원칙이고 내부지침을 따를 수밖에 없다”며 김포골드라인 30% 상향 지원에 회의적이었다.

이에 이기형 의원은 “김동연 지사가 의회의 예산안 심의 결과에 ‘동의’를 해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 사안이다”며 “본회의에서 의결된대로 김포골드라인 환승할인 손실지원 비율을 바로 잡으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재영 철도항만국장은 “재협의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기형 의원은 김포골드라인 학운연장이 포함된 ‘제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향후계획에 대해 질의하며 차질 없는 진행을 부탁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