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5 화 11:31
HOME 경기도 도청
오병권 행정1부지사, 제설 전진기지 등 겨울철 대설 대비 현장점검’23~’24년 겨울철 대설 종합대책에 따른 사전 점검
   
▲ 오병권 행정1부지사, 제설 전진기지 등 겨울철 대설 대비 현장점검
[용인뉴스]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20일 용인시 신갈동에 위치한 제설 전진기지를 찾아 대설대비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신갈동 제설 전진기지에는 제설제 1,450톤, 제설 차량 15대 등 제설장비가 보관돼 있다.

오 부지사는 제설제 관리실태와 제설자재 확보 현황·비축 상태를 살펴본 뒤 제설업무를 현장에서 직접 수행하는 담당공무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들었다.

또한 염수를 살포해 도로 결빙을 막아주는 자동염수분사장치 작동을 점검했다.

제설 전진기지는 폭설 상황 등에 대비해 염화칼슘을 비롯한 제설 자재, 제설 차량 등을 보관하면서 신속한 제설작업을 지원하는 대설대책 중요시설로서 경기도에는 138개소가 있으며 각 시군에서 관리한다.

경기도는 현재 제설제 15만1천 톤, 제설 차량 6,129대 등 제설 장비를 확보했으며 결빙·제설취약구간 등 720개소에 자동 제설장비를 구축했다.

제설제는 연말까지 3만7천 톤을 추가구매해 18만8천 톤을 확보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겨울철 대설 대책을 수립하면서 서울, 인천 등 수도권 내의 출·퇴근 이동차량이 많은 특성을 고려해 타 지자체 인접 도로 63개 구간 동시 제설을 위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서울지방국토관리청, 한국도로공사 등 도로관리기관 간 협업체계를 마련했다.

또한 주요도로 제설 후 보행자를 위한 이면도로·버스정류장 등 후속제설을 하는 등 체계적으로 제설을 할 예정이다.

특히 부단체장 직보체계 운영, 대설특보·적설량 등에 따른 선제적 대응 등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하고 결빙·제설취약구간 등 재해우려지역 사전점검 등 안전관리 강화에 힘쓸 방침이다.

오병권 행정1부지사는 “이번 제설 전진기지 현장점검과 간담회를 통해 직접 제설 현장에서 뛰는 공무원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었다”며 “제설 작업에 투입되는 관계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도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준비하고 신속하게 대응하자”고 당부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