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23 화 17:03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구제역 특별 방역 나선다.생석회, 소독약품, 소독장비 등 방역물자 재정비

구제역이 경북 안동에서 발생되면서 전국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지난 1일부터 구제역이 없어질 때까지 특별방역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관내 우제류 사육농가 684호 중에서 소(10두), 돼지(500두), 닭(3,000수), 오리(전 농가) 등을 사육하고 있는 소규모 농가 218호에 대해 공동방제단을 구성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축산농가 방역용 소독약품 2,100㎏를 긴급 공급하였고 오는 10일까지 생석회 4톤(2,000포)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농업기술센터 농기계 전문 인력을 동원해 읍․면에 보유하고 있는 소독장비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해 인접 시·군과 관내 구제역 발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는 구제역이 의심되는 가축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축산농가 684호를 대상으로 예찰담당자를 지정해 지속적으로 전화를 통한 예찰을 실시해 의심 가축이 발생할 경우 초동방역을 펼칠 수 있도록 하며,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가축방역 상황실을 운영, 24시간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SMS 문자 등을 통해 구제역 관련 정보도 축산농가에 제공하고 있다.

한편, 구제역이 발생할 경우 필요한 방역복, 마스크 등 개인보호 장비, 살처분 할 경우에 필요한 물품 등을 확보하고 생석회, 소독약품, 소독장비 등 방역물자를 재정비 하는 등 구제역 발생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구제역으로 의심되는 가축이 발생한 경우 1588-4060 또는 용인시청 농축산과(031-324-2324)로 신고하면 된다.

천홍석 기자  chs576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홍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