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5 화 10:34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 소비재 기업 참여 북미시장개척단 18억원 상당 계약 추진캐나다 밴쿠버·미국 LA서 비즈니스 상담 진행…바이어 매칭 등 시 차원 지원 받아
   
▲ 용인특례시 소비재 기업 참여 북미시장개척단 18억원 상당 계약 추진

[용인뉴스] 용인특례시는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지역 중소기업 6곳이 참가한 미국 LA와 캐나다 밴쿠버 시장개척단이 134만 달러 규모의 계약 체결을 추진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번 시장개척단 파견은 코로나 이후 용인특례시에서 주관한 첫 번째 북미 시장 진출사업이다.

이번 시장개척단에 참가한 기업은 작업용 장갑 제조기업 ‘㈜리오컴퍼니’, 유기복합비료 등을 생산하는 농업회사법인 ‘에프디파이브’, 전통술을 만드는 농업회사법인 ‘㈜술샘’, 원목 디퓨저홀더 등을 만드는 ‘㈜그립인’, ICT 학습교구 개발기업 ‘㈜크레아큐브’, 다기능 방충망 제조업체 ‘나이스인디아’ 등 6개 사다.

시장개척단은 미국 LA에서 21건 228만 달러, 캐나다 밴쿠버에서 21건 50만 달러 상당의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고 각각 118만 달러, 15만 달러 상당의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술샘은 현지 캐나다 바이어와 2만 달러 상당, ㈜그립인은 4500달러 상당의 현장 계약을 체결했다.

다른 업체들도 계약 체결을 위한 후속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이번 참가기업들을 위해 지난 7월 시 언택트 수출상담회를 통해 사전 수출 상담을 지원했다.

용인특례시 수출 멘토들도 이들 6개사를 방문해 해외 파견 전 컨설팅도 제공했다.

이와 함께 시는 각 기업에 1인당 항공료, 통·번역 인력, 바이어 매칭, 시장성 조사 등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장개척단 파견은 지역 기업들의 북미 시장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며 "지역 기업들이 해외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