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09:57
HOME 기획 오피니언
뇌물받으면 5배 징계부과금 문다용인시 공직자 비리근절책 마련, 이달부터 시행

시에 따르면 시는 4일 전 진직원 월례조회에서 '민선5기 인사방향 및 인사제도'를 마련해 5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김학규 용인시장은 5일 용인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인사 방향 및 제도안을 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인사제도안은 지방공무원법과 지방공무원 징계및 소청규정에 근거한 것으로,공직자가 금품및 향응을 수수하거나 공금을 횡령,유용한 경우 수수액이나 횡령,유용액의 5배이내의 징계부과금을 부과해 신분상 처벌과 함께 경제적인 불이익을 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시장은 최근 대규모 정기인사가 늦어지면서 행정누수,복지부동 의 부작용이 나오고 있다는 시각과 우려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그는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를 위해 공직자에 대해 성급한 판단을 내리는 것은 부작용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는 12월까지 직무수행능력과 경력, 시정기여도, 청렴성및 성실성등을 종합해 승진임용하고 업무능력과 성품,경력,직류의 비중을 고려해 보직을 부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시장은 이어 "승진후보자의 명부를 공개하고 인사예고제를 도입하며 전임 순위자 명부작성관리를 할 것"이라며 "지연과 학연 등 정실인사를 근절하고 인사청탁 공무원 명단은  공개해 반드시 불이익을 줄 방침이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일부 국장이 인사를 좌지우지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사실무근으로 심히 유감스럽고, 당선자 시설이후 정치인이나 외부인사로부터 구체적인 인사명단을 요구받은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윤기 행정과장은 "용인시는 인사비리로 7급공무원이 자살하고, 전임 행정과장이 구속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은 만큼 민선 5기에서는 인사비리를 반드시 근절하고,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인사를 하겠다는 것이 인사권자의 의지"라고 설명했다.

/김찬형

   

김찬형 편집국장  kch-878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