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7:34
HOME 사회 사회
마스크 벗었다, 사랑이 재개됐다…수지구 나눔장터 성황수지근린공원, 3~11월 매월 둘째·넷째 토요일…중고품 판매해 수익금 기부
   
▲ 마스크 벗었다, 사랑이 재개됐다…수지구 나눔장터 성황
[용인뉴스] 용인특례시 수지구는 중고물품을 저렴하게 판매하고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하는 ‘2023년 수지나눔장터’가 4년 만에 재개장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행사는 용인YMCA 수지녹색가게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계 부담을 덜어주고 자원 재활용으로 환경 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매년 주민들의 호응 속에 진행해왔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4년간 중단했다 올해 다시 문을 연 것이다.

지난 25일 열린 올해 첫 나눔장터에는 의류와 장난감, 문구용품 등 중고물품을 사고팔려는 주민 900여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날 행사에서 시민들은 가정에서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중고물품을 1만원 이내로 저렴하게 판매해 새 주인을 찾아갔다.

판매 수익금은 홀로 어르신이나 결식아동 등 어려운 이웃에게 반찬이나 명절선물 기부에 쓰인다.

수지구 관계자는 “나눔을 통한 작은 실천이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용인을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수지나눔장터에서 자원순환의 소중함을 배우고 가족, 이웃과 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수지구는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장소 협조 및 행사 지원을 하는 한편 동 행정복지센터 등을 통해 행사를 알리는 데 동참했다.

올해 수지나눔장터는 오는 11월 11일까지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총 12회에 걸쳐 열린다.

7월~8월엔 휴장한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