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7:34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도로변 미세먼지 제거 위해 31일까지 ‘도로 청소차` 집중 운행도, 3월 말까지 `도로 재비산먼지` 집중 청소 기간 지정 운영
   
▲ 경기도, 도로변 미세먼지 제거 위해 31일까지 ‘도로 청소차` 집중 운행
[용인뉴스] 경기도가 31일까지를 시·군과 함께 ‘도로 재비산먼지’ 집중 청소 기간으로 정하고 도로 청소차를 집중적으로 운행한다.

도로 재비산먼지란 여러 가지 원인으로 발생한 먼지가 도로에 쌓여있다가 주행 자동차의 타이어와 도로 면의 마찰 등에 의해 다시 대기 중으로 흩어지는 먼지를 말한다.

경기도는 도로 재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해 2011년부터 ‘도로 재비산먼지 저감 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31개 시·군에 도로 청소차 296대를 보급했다.

도는 이번 기간 시군별 주요 도심지 등 차량 통행량이 많은 도로 128개 구간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해 평소 일일 1회에서 3회 이상으로 청소차 운행 횟수를 확대하도록 했다.

경기도는 올해 친환경 도로 청소차 27대 구입을 위해 77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청소차 구입이 완료되면 경기도에는 총 170대의 친환경 도로 청소차가 운행한다.

이 밖에 도는 미세먼지 주의보·경보와 비상저감조치 등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도로변에 날리는 먼지를 줄이기 위한 고압 살수차 117대도 추가로 운영 중에 있다.

차성수 기후환경에너지국장은 “도로에 산재 되어 날리는 먼지를 줄여 도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집중 운영 기간을 시행하게 됐다”며 “도로변 비산먼지 감소는 체감효과가 크기 때문에 친환경 청소차를 지속해서 보급해 도로 청소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