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5.26 금 17:34
HOME 사회 사회
용인소방서, ‘화재 안전의 관심과 의식이 배푼 따듯한 선행’용인소방서, 민간인 화재진압 유공자 표창 수여

용인소방서(서장 서승현)는 15일 소회의실에서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소중한 재산을 보호하는데 기여한 6명에게 ‘민간인 화재진압 유공자 표창’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8일 11시52분 용인특례시 기흥구 보정동 소재 목암연구소앞 삼거리 부근을 지나던 1톤 화물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목격한 6명은 근무하던 회사(GC녹십자)에 비치되어있는 소화기를 가지고 주저함 없이 달려가 운전자의 상태를 살피고 연소 중인 적재물에 소화기 13개를 사용하여 화재의 확산을 저지하며 큰 재산상 피해를 막은 공적을 인정받았다.

화재로 인해 화물차 적재물은 물론 차량이 전소될 뻔하였으며 7차선 도로상에서 발생한 화재이기에 2차 사고의 우려도 있었으나 이들의 신속한 초기 대응으로 적재물 일부의 재산 피해로 막을 수 있었다.

이날 수여식에선 당시 화재진압 활동에 적극적으로 기여한 GC녹십자의 이재명, 김우현, 신희환, 천경범, 에스텍시스템 보안담당 정인성, 황재웅 이상 6명에게 표창장과 부상으로 소화기를 수여하였다.

서승현 용인소방서장은 “수상자 여섯 분의 화재 안전 의식과 헌신의 노력이 소중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라며 “용기 있는 행동에 감사와 박수를 보낸다”라고 전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