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7 월 14:09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시중 판매 축산악취저감제 효과 실증시험 실시. 축산농가에 정보 제공 예정돈사 내 축산악취저감제 사용 및 저감효과 측정을 통한 실질적 효과 분석
   
▲ 경기도, 시중 판매 축산악취저감제 효과 실증시험 실시. 축산농가에 정보 제공 예정
[용인뉴스] 경기도축산진흥센터는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축산악취저감제 3종을 대상으로 효과에 대한 실증시험을 추진했다고 2일 밝혔다.

가축분뇨 악취 문제는 축산농가의 가장 큰 고민거리로 이번 실험은 축산농가에서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선택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실시했다.

실험은 축산진흥센터내 돈사 내부를 일반 농장 환경과 비슷하게 조성하고 악취측정장치와 악취저감제 분무가 가능한 안개분무시설 장치로 구성된 축산악취저감제 실증시험 장비를 설치했다.

동일 조건의 돈사 4개 구역에 악취센서감지를 통한 악취발생량을 측정해 저감제를 살포하거나 일정시간 분무하는 방식으로 효과를 비교 분석했다.

악취저감제는 산업용탈취제와 미생물제 두 종류를 사용했고 악취저감제 분무 전·후 암모니아, 황화수소, 복합가스의 농도 측정을 통한 저감효과 비교와 암모니아 저감효과 지속력을 측정해 비교·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산업용탈취제와 미생물제의 악취저감제 제품 모두 황화수소와 복합가스의 저감효과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한편 암모니아 저감효과에 대해서는 산업용탈취제 제품이 미생물제 제품에 비교 우위를 보였으나 저감효과 지속력은 미생물제 제품이 산업용탈취제 제품보다 더 좋은 지속력을 보여줬다.

이강영 축산진흥센터 소장은 “악취 문제는 축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고 친환경 축산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 중 하나”며 “이번 실증시험은 실제 일반 농장과 유사한 조건의 돈사 내에서 측정한 결과인 만큼 악취저감제의 실질적 효과를 분석한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도는 올해 6개의 제품을 추가적으로 검증해 실증시험 결과를 협회 등에 제공하고 축산농가가 필요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