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3.27 월 14:09
HOME 사회 사회
이상일 용인특례시장,‘반도체 글로벌 협력’미 3개 도시 방문6일~14일까지…2023 CES참가 기업 격려·기술 동향 파악, 오스틴·플러튼도 방문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반도체 글로벌 협력’미 3개 도시 방문

[용인뉴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반도체·첨단 산업의 흐름 파악과 유관 도시와의 국제교류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6일부터 14일까지 7박 9일 일정으로 시 대표단 7명과 함께 미국 3개 도시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시장 취임 후 첫 번째 해외 공무 출장으로 시를 글로벌 반도체 중심도시로 육성하겠다는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이 시장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 2023 참관을 시작으로 텍사스주 오스틴시 삼성전자 오스틴 법인과 ENF 테크놀로지를 방문해 반도체 기업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어 용인특례시 자매도시인 플러튼 시를 방문해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이 시장은 7일 첨단 산업의 격전지이자 세계 IT산업의 최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라스베이거스 소비자 전자제품 전시회’를 찾는다.

특히 시 공동관으로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을 응원하고 데코피아 등 관내 6개 기업으로 구성된 산업시찰단과 함께 첨단기술 동향 파악에 나서며 시찰단과 간담회도 갖는다.

9일~10일에는 텍사스주 오스틴시로 이동해 커크 왓슨오스틴 시장과 오스틴 시 경제팀을 만나 양 시간 반도체 산업 등 경제 교류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삼성전자 법인과 용인에 본사를 둔 반도체 소재 장비 제조 기업 ENF 테크놀러지 등 2개 기업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용인의 반도체 산업 육성방안을 논의한다.

오스틴시는 삼성전자, DELL, AMD, 애플, 테슬라 등의 첨단 기업이 몰려있는 곳으로 ‘실리콘 힐스’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 시장은 오스틴시의 기업 지원책을 벤치마킹하고 용인시 반도체 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11일에는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플러튼시를 방문한다.

이는 지난해 9월 자매도시인 플러튼시의 프레드 정 시장이 용인특례시를 방문해 초청한 데 따른 답방 성격의 방문으로 이 시장은 프레드 정 시장과의 미팅을 통해 두 도시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2일에는 플러튼상공회의소장과 면담을 갖고 플러튼시에 소재한 풀무원 등 한인 기업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산업의 국제적 흐름을 살펴보고 용인의 산업경쟁력을 키우는 방안을 마련하는 데 지혜를 얻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자매도시인 플러튼시와 실질적이고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물론 재미교포가 많이 사는 오렌지카운티와도 유대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