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2.4 토 20:40
HOME 사회 사회
원삼면-한우리건축 손잡고 88세 김어르신 겨울나기 집수리 선물
   
▲ 원삼면-한우리건축 손잡고 88세 김어르신 겨울나기 집수리 선물
[용인뉴스] 용인특례시 처인구 원삼면이 한우리건축과 힘을 모아 지역 내 저소득 홀로 어르신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선물했다.

올해 여든여덟 살의 김모 어르신이 길고양이 세 마리와 살고 있는 집은 원삼면에 위치한 낡고 오래된 가옥이다.

지어진 지 60년이 넘어 보수가 필요하지만, 주택과 땅의 소유주가 다르고 등기도 안돼있어 집수리 지원 등의 복지혜택에서 늘 제외돼왔다.

이에 면은 어르신이 편안한 보금자리에서 지내실 수 있도록 지역 업체인 한우리건축에 집수리 지원을 제안했고 한우리건축이 흔쾌히 동참하면서 대대적인 집수리가 진행됐다.

웃풍이 심한 안방 대신 부엌으로 쓰고 있던 중간 방을 침실로 사용할 수 있도록 새 문과 창호를 설치하고 도배·장판을 교체했다.

전기온수기도 들여놓고 녹슨 대문도 수리했다.

김 어르신은 집이 수리되는 동안 동과 한우리건축 직원들에게 바나나와 우유를 쥐여 주며 연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면 관계자는 “어르신이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니 너무 뿌듯하다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 주신 한우리건축에 감사드린다”며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주민을 발굴하고 더욱 많은 어르신들이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우리건축은 예비 사회적기업으로 황의배 대표이사는 용인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실무분과위원으로도 활동하며 꾸준한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