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2.2 목 19:36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12월 전기 열선 화재 각별히 주의하세요”이 가운데 전기열선 화재 12월 평균 34건 발생, 계절용 발화기기 화재의 30% 차지
   
▲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12월 전기 열선 화재 각별히 주의하세요”
[용인뉴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12월을 앞두고 동파 방지용 전기열선 화재 주의를 당부했다.

전기열선은 겨울철 한파에 대비한 수도 배관 동파 방지를 위해 가정과 사업장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28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최근 10년간 12월 화재 발생 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경기도에서 12월 평균 862건의 화재가 발생해 연중 월평균 794건보다 8.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격적인 겨울철이 시작되면서 화재가 늘어나는 것이다.

최근 10년간 발화 기기별 화재 현황을 보면, 보일러와 난로 등 계절용 발화기기 화재는 12월 평균 121건으로 월평균 대비 105%나 폭증했다.

이 가운데 전기열선 화재는 12월 평균 34건 발생해 계절용 발화기기 화재의 28%를 차지했다.

12월에 발생하는 계절용 발화기기 화재 3건 중 1건은 전기열선 화재인 셈이다.

전기설비 화재 역시 평균 105건 발생해 월평균을 웃돌았다.

발화요인별 화재현황을 봐도 전기적 요인이 12월 평균 243건으로 월평균을, 기계적 요인 역시 12월 평균 145건으로 월평균 보다 많았다.

이에 따라 도 소방재난본부는 전기열선 사용 시 안전 인증을 받은 제품인지 확인하고 과열 차단장치나 온도조절 센서가 설치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권장 사용기간을 준수하고 X자 교차설치 및 촘촘한 간격 설치 금지 등 설치 방법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설명했다.

특히 피복 손상 여부 등 제품 훼손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전기안전연구원 관리실태 종합점검 결과에 따르면 시중에 판매 중인 전기열선 제품 중 KS 인증을 받지 않거나 생산된 지 10년이 지난 제품이 절반 이상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인증 제품은 인증제품 가격의 5분의 1 수준으로 판매되고 있다.

앞서 경기도소방은 지난 8월부터 최근 10년간 화재 발생 유형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일기예보처럼 매월 화재 안전 주의보를 발령하고 있다.

조창래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대응과장은 “겨울철 가정과 사업장에서 널리 사용되는 동파 방지용 열선 화재가 급증하는 만큼 설치기준 준수와 사용상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열선 등 계절용 기기의 안전한 사용으로 화재없는 안전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