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30 수 14:27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사각지대 교통사고 막는 AI’ 설치조달청‘보행자안전시스템’ 시범 사용기관으로 선정돼…연내 3곳 운영
   
▲ 용인특례시,‘사각지대 교통사고 막는 AI’ 설치
[용인뉴스] 용인특례시가 시야가 가려져 교통사고 위험이 큰 사각지대 3곳에 보행자와 차량 접근 정보를 알려주는 AI 기반 보행자안전시스템을 올해 말 설치한다.

시는 조달청의 ‘2022년 4차 혁신제품 시범 구매사업’ 사용기관으로 선정돼 혁신제품인 이 시스템을 연말부터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시범 사용기관 선정으로 1억1550만원 상당의 제품 구입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시스템을 설치하는 곳은 통로 암거로 시야가 가려져 사고 위험이 컸던 기흥구 신갈동 신갈교 입구 사거리와 상미사거리다.

또 도로 옆 방음벽이 끝나는 지점에 횡단보도가 있어 운전자가 보행자를 파악하기 어려웠던 수지구 성복동 롯데캐슬 클라시엘 정문 앞도 포함됐다.

시스템은 내장된 영상감지기로 차량과 보행자의 이동 경로를 확인한 뒤 전광판과 음성 안내로 접근 여부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운전자에게는 보행자의 이동을 알려 감속을 유도하고 보행자에게는 차량의 접근을 알려 주의를 환기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와 관련 시는 이달 중 조달청과 혁신제품 시범 사용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다음달 계약 체결 후 연말부터 시스템을 설치·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시장은 “이번 시범 사용기관 선정으로 예산 절감은 물론 시야 사각지대를 보완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을 얻게 됐다”며 “앞으로도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보행자와 운전자의 안전을 강화하는 교통정책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앞서 지난 2020년부터 기흥구 고매동 기흥초등학교 앞 등 시야 사각지대 22곳에 이같은 기능의 보행자안전시스템의 설치·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혁신제품은 보행자와 차량 등 피사체를 보다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어 이전 대비 고도화된 시스템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달청은 중소기업의 혁신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지원해 판로 개척을 돕고 시범기관을 공모해 우수 기술을 사용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