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30 수 14:27
HOME 사회 사회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특례시 바로알기’, 오리엔테이션 개최
   
▲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특례시 바로알기’, 오리엔테이션 개최
[용인뉴스]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용인특례시 바로알기’는 30일 오후 3시 30분 의회 대회의실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했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연구단체 회원들이 참석해 ‘용인특례시 바로알기’의 2022년 활동에 대한 전반적인 계획과 연구 목적 등에 대해 논의하고 10월 13, 14일로 계획되어 있는 전주시 벤치마킹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박인철 대표는 연구단체의 첫 번째 일정으로 1952년부터 현재까지 11대 의회를 구성 중인 전주시의회 방문과 전주시의회 이기동 의장과의 면담 계획을 설명하고 이번 연구단체의 목적인 ‘경제자족 도시로서의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체류형 관광지로서 모범이 되는 전주시 한옥마을과 청소년 문화거리 탐방 계획을 밝혔다.

박 대표는 ”연구단체 활동을 통해 지방자치법, 재정자료 등을 모니터링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한편 용인특례시 지방재정의 혁신방안을 연구해 그 연구 활동을 토대로 혁신적인 경제 자족도시 모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나연 간사는 ”110만 용인특례시 시민에 걸맞은 경제자족도시로서의 모델을 발굴하고자 전문가 및 시의원, 예산부서 용인시민이 함께 공부하는 강좌를 마련하고 토론회, 벤치마킹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며 연구단체 활동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