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8 목 18:27
HOME 경기도 의회
농정해양위원회, 3년 만에 발생한 ASF 방역 현황 점검 및 방역대책본부 격려 방문축산농가 더 이상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에 만전 당부
   
▲ 농정해양위원회, 3년 만에 발생한 ASF 방역 현황 점검 및 방역대책본부 격려 방문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위원들이 30일 경기도 북부청사에 위치한 ‘ASF·AI 가축방역대책본부’를 방문해 방역 추진 현황 점검과 함께 24시간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28일 김포, 파주의 돼지 농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2019년 이후 3년 만에 도내에서 ASF가 다시 발생했다.

경기도는 즉시 이동제한, 출입 통제, 긴급예찰 등 즉각적인 조치를 통해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즉각적인 살처분을 진행해 오염원을 제거하는 한편 발생 농가 반경 500m 이내에 다른 농가가 없어 추가적인 살처분은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정해양위원회 김성남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은 “3년 만에 발생한 ASF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축산농가에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그렇지 않아도 힘든 우리 축산농가가 더 힘든 상황에 처하는 일이 없도록 축산산림국에서는 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ASF는 다른 전염병보다 농가가 입는 피해가 더 크기 때문에 더 이상 발생하는 농가가 없도록 방역망을 세세하게 구축해야 할 것”이라며 “살처분 과정에서도 비인도적 살처분이 일어나지 않고 향후에 침출수 등의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사후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