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30 수 14:27
HOME 경기도 도청
부동산 거래감소에 도세 징수액 4046억원 줄어경기도, 특별징수대책 추진
   
▲ 경기도
[용인뉴스] 부동산 거래량 감소 등으로 경기도 도세 징수액이 지난해보다 4,046억원 감소한 가운데 경기도가 10월부터 3개월간 지방세 세입 증가를 위한 특별징수대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도세 징수액은 7월말 기준 9조 22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46억원 감소했다.

이는 올해 목표액 대비 52.6% 수준이다.

특히 지방세입의 60%를 차지하는 취득세는 지난해 7월 말과 비교해 6조 5,236억원에서 5조 4,224억원으로 1조 1,012억원 줄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7월 도내 부동산 거래는 총 21만5,53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01% 감소했고 특히 주택거래는 7만6,308건으로 지난해 대비 57.08% 감소했다.

특별징수대책을 살펴보면 도는 먼저 우선 숨은 세원 발굴을 위해 신축건물, 상속재산, 구조변경 등 관련 부서 근거자료에 기반해 일제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대법원 통보자료, 부동산 실명법 위반자료, 과점주주 등에 대해서도 기관 통보자료를 조사해 누락분을 부과할 방침이다.

10~12월 중으로 유보 기간이 도래하는 비과세, 감면 적용 자료에 대해서는 매각이나 다른 용도로 사용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해 해당 과세 건에 대해 납부를 안내할 예정이다.

이밖에 하반기 체납액 일제 정리 기간을 올해도 10월 11일부터 12월 11일까지 두 달간 운영해 올해 체납징수 목표액 1,832억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징수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원삼 경기도 세정과장은 “부동산 거래 위축으로 인한 취득세 세입은 당분간 계속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더욱 철저한 지방세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