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30 수 14:27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성복동, ‘공유우산’ 주민들 인기 대박났네
   
▲ 용인시 성복동, ‘공유우산’ 주민들 인기 대박났네
[용인뉴스] 용인특례시 수지구 성복동이 지난해 8월 성복천에 설치한 ‘우리동네 함께 쓰는 우산’이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우리동네 함께 쓰는 우산’은 주민 누구나 갑자기 내리는 비를 피해 사용할 수 있도록 비치한 공유 우산이다.

공유우산 설치 장소는 성복천 산책로 내 성복2교와 성복4교, 보도교 하부 등 3곳이다.

지난 20일에는 우산을 기존 72개에서 150개까지 꽂을 수 있도록 보관함 용량을 늘리는 한편 단우산과 장우산을 나눠 꽂을 수 있도록 보관함을 2개로 분리해 비치했다.

아울러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여유 우산까지 기부하도록 안내하면서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한 주민은 “올여름 특히 소나기가 잦았는데 미처 우산을 챙기지 못한 날엔 공유 우산을 자주 이용하고 있다”며 “공유 우산 덕분에 안심하고 산책을 즐길 수 있어 주민들과 동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 관계자는 “기습 폭우로 곤란에 처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하는 마음으로 시작한 ‘우리동네 함께 쓰는 우산’이 주민들의 호응으로 나눔 실천의 선례로 자리잡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아이디어를 발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