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0.5 수 09:49
HOME 사회
용인시민 70여명, "은화삼지구 허가 취소하라" 

26일 오전 용인시청앞 잔디광장에서는 용인시민 70여명이 모여 ‘은화삼지구 개발계획'을 반해하는 시위를 벌였다.  

지난 11일 용인녹색환경연합에 이어 참여한 이번 시위에는 용인시민 7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우리가 살던 터전이며 산책하던 곳이 투기의 장이 되어서 수령 40년 이상의 나무가 자생하고 있는 임상도 5영급 지역으로 보존지역임에도 나무를 잘라 개발한다는 언론보도를 보고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모였다"고 말했다.  

시위에 참여한 70여명의 시민들은 ‘용인시 난개발 더 이상은 못보겠다’, ‘용인시는 은화삼지구 허가를 즉각 취소하라’, ‘부당한 은화삼지구 허가내준 심의위원들 구속하라’, ‘용인시는 조OO 과장, 은화삼지구 관련 현직 공무원을 검찰, 경찰 수사 의뢰하라’, ‘전원주택지에 4,000세대가 웬말이냐?’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중복 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시위를 했다. 

용인시는 해당지역에 대해 “산림청에서 임상도 5영급 지역이라고 한 것은 항공사진만으로 판단한 것이고, 시에서는 전문기관의 실사를 통해서 해당지역이 임상도 5영급이 아니라는 결론을 냈다”면서, “2017년 지구단위결정 당시 이 문제를 산림청에 문의했고, 산림청은 전문기관의 실사 결과가 있다면 그것이 정확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후 시에서는 전문기관으로 하여금 한 차례 더 실사를 통해 해당지역이 임상도 5영급 지역이 아닌 것으로 결론지었다. 또한 12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소위원회를 결성해 음화삼지구 용도지역에 대한 기반시설 배치의 적절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시위에 참여한 A씨는 “용인시가 말하는 전문기관 조사란 것이 민간 개발사업자가 의뢰한 기관에서 한 것으로 5영급 수목이 되려면 수령 40년이 되어야 하는데, 조사결과 수령이 38년이라는 결과를 보고 기가막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에서 오등동 특례사업에 대해 공익감사 청구했듯이 용인시도 은화삼 지구에 대해서 공익감사를 청구해 제대로 된 조사를 해야 한다”면서, “허가가 잘못됐으며 사업을 취소하고, 맞으면 보완해서 추진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위에 참여한 용인시민들은 투쟁하고 싸우러 나온 것이 아니고 잘못된 것으 바로잡자고 나온 것으로, 시민들에게 투명하고 신뢰를 주는 행정을 위해 용인시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