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9 금 18:55
HOME 경기도 의회
정대운 의원, 홀로 사는 노인 등의 반려동물 입양 및 양육지원 조례안 본회의 통과유기동물을 홀로 사는 노인이나 장애청소년에게 입양 및 양육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으로 돌봄 사각지대 해소 및 청년층 일자리 창출 기대
   
▲ 정대운 의원, 홀로 사는 노인 등의 반려동물 입양 및 양육지원 조례안 본회의 통과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이 대표발의한 ‘경기도 홀로 사는 노인 등의 반려동물 입양 및 양육 지원 조례안’이 29일 제360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통과했다.

최근 반려 가구가 급증하고 있으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이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많은 연구결과가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과정에서 책임감과 운동량은 증가하고 외로움은 감소되어 삶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건강이 향상되는 등 긍정적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번 조례안은 유기동물을 홀로 사는 노인이나 장애청소년에게 입양해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는 한편 반려동물 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홀로 사는 노인 등에게 반려동물 돌보미가 주기적으로 방문해 안부 확인과 반려동물 돌봄서비스를 제공해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제정된 것으로 입양된 반려동물에 대한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을 지원하고 반려동물 돌보미 양성을 위해 청년층의 일자리 사업 등과 연계해 운영하도록 했다.

그간 많은 지자체에서 반려동물 관련 조례를 제정했으나 대부분 반려동물을 보호하고 학대를 방지하는 내용이거나 진료비의 일정부문 지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나 이번 조례와 같이 유기동물을 입양하고 양육에 필요한 지원과 청년일자리사업 등과 연계해 반려동물 돌보미를 양성해 지원하도록 한 것은 전국에서 유일하다.

조례안을 대표발의한 정대운 의원은 “최근 경기도는 65세 이상 인구가 14%를 넘어 고령사회에 진입했다”고 말하며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우울감 등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 놓인 노인분들이 많아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반려동물은 홀로 사는 노인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으나 양육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조례를 제정하게 됐다”며 “반려동물 돌보미 양성사업을 통해 계속 증가하고 있는 청년층의 실업문제 해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대운 의원은 “지난 12년간 도의원으로서 지역주민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드리고자 정말 열심히 뛰었다”며 “마지막으로 홀로 사는 노인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과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조례를 제정하며 임기를 마치게 되어 정말 감사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