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2 금 11:35
HOME 정치
용인종합운동장 공원화계획 백지화... 이상일 당선인의 해법은?공사계약 파기시 예산낭비 불가피, 민주당이 다수당인 시의회 설득도 문제
▲현재 철거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처인구 마평동 종합운동장

10일 오전, 처인구 용인종합운동장 둘레에 가림막이 설치되어 있고, 내부는 일부 시설물 철거 작업이 진행 중이다.

용인종합운동장은 백군기 시장이 2020년 11월 평지형 도심공원으로의 변경 계획을 시의회에 제출해 승인을 받았다.
2021년 예산에 설계비 10억원을 포함한 50억, 2022년 주 관중석 리모델링과 녹지공간 조성 등 건축 및 토목공사(철거 포함) 예산 100억원 등 총 150억원을 반영해 기존 운동장을 철거하고 지상 공원과 랜드스케이프 지상 주차장, 북카페 등을 짓기로 한 ‘종합운동장 공원화’ 사업이 한창이다.

지난 4월 첫 삽을 뜬 이 사업은 6.1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상일 용인시장 당선인이 해당 사업의 백지화를 공약함에 따라 중단 위기에 놓였다.

이 당선인은 "주민들과의 소통 없이 공론화 되지 않은 공원화 사업은 전면 백지화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견해를 선거운동 기간동안 밝혀왔다.

실제로 이 당선인의 선거공약서에는 '종합운동장 공원계획 전면 백지화 및 복합개발'이 명시되어 있다.

백군기 시장이 추진하는 공원화 사업도 정찬민 전임시장이 추진한 ‘복합개발사업’에서 바뀐 공약이다. 정찬민 전임시장은 운동장을 없애고 그 자리에 공용버스터미널을 이전하고, 지상 45층 규모의 주상복합건물을 지을 계획이었다.

이 당선인은 인수위원회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면서 정찬민 전임시장이 추진했던 복합개발사업을 포함해 종합운동장 용지 활용 방안을 전면 재검토 하고있다.

그러나 9대 용인시의회에서 다수당을 차지한 민주당이 8대 시의회가 승인한 사업을 이 당선인이 되돌릴 수 있을지 미지수다.

종합운동장 공원화 사업 백지화 공약은 결국 이 당선인과 민주당이 다수당인 9대 시의회 간의 갈등을 빚을 전망이다.

민주당이 다수당이었던 지난 8대 시의회가 공유재산관리계획과 예산안을 승인한 상태에서 이번 9대 시의회 역시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한 상태이기 떄문에 이 당선인의 공약대로 진행 중인 사업의 백지화가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사업을 백지화 할 경우 해결해야 할 문제는 따로 있다.
우선 설계비 등에 수십억원의 예산이 들어갔고, 공사업체를 선정해 지난 4월부터 공사가 진행중이다. 정당한 사유 없이 공사를 중지하기 쉽지 않고 계약을 파기할 경우 배상 등의 문제를 풀어야 하는데 여기에서 발생하는 예산 낭비가 불가피하다.

이 당선인은 9대 용인시의회에서 다수당을 차지한 민주당의 반대를 해치고 150억원 규모의 공사를 어떻게 백지화 시키고 복합개발사업을 진행할지 지켜 볼 사안이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