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2 금 11:35
HOME 정치
지방자치단제창 소속 정당 대거 교체로 '경기남부연합' 특별지자체 설립 급제동

 

6·1 지방선거 결과 지방자치단체장의 소속 정당이 대거 바뀌면서 경기도 내 곳곳에서 추진되던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백군기 용인시장을 주축으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장 8명이 설립을 추진해 온 경기남부연합'(가칭)은 용인시를 비롯해 4곳의 시장이 국민의힘 소속으로 바뀌면서 기로에 놓였다.

경기남부연합은 정부가 발표한 'K반도체 벨트'에 포함된 수원·성남·용인·화성·평택·안성·이천 등 7개 시에 오산시까지 합류한 8개 도시가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 구성하기로 한 지자체 연합체다.

그간 8개 시는 반도체 산업에 대한 지자체별 전략을 공유하고, 특별지자체 설립을 위한 협약안을 구상해왔지만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8개 시 중 특별지자체 설립을 주도한 용인시와 성남·이천·오산시 등 4개 시장이 국민의힘 소속으로 바뀌었고, 수원시와 화성시는 민주당 소속이나 시장이 바뀌면서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용인시에서 이 업무를 담당한 정책보좌관마저 백군기 시장 선거 캠프 합류로 지난 3월 사직함에 따라 사실상 이 사업은 동력을 잃은 상태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당선인은 "특별지자체 설립에 찬성한 다른 도시에서도 시장이 바뀐 상황에서 이 사업이 계속 추진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특별지자체를 설립하는 것보단 대통령을 위원장으로 한 대통령 직속 반도체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용인·수원특례시와 이천시 등 반도체 산업 관련 핵심도시 시장이 참여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함상완 전 용인시 정책보좌관은 "미래 첨단산업 발전을 위한 차원에서 특별지자체 설립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며 "일부 도시에 시장이 바뀌었지만, 해당 도시들이 초당적으로 중지를 모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