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1 금 19:30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재해우려지역 774개소 지정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추진인명피해 우려 취약지역 774개소 재해우려지역 지정 등 풍수해 대책 시행
   
▲ 경기도
[용인뉴스] 경기도가 태풍·호우 등 풍수해에 대비해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774개소를 재해 우려지역으로 지정하고 그늘막 같은 폭염저감시설을 1,536개소 신설하는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18일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광교 신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실·국장, 31개 시·군 부단체장과 영상으로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태풍, 호우,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경기도가 수립한 실·국별 추진대책을 논의했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기상이변이 지속되는 기후환경 변화 속에서는 항상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는 마음가짐과 준비가 있어야만 최상의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며 “시·군과 실·국에서는 자연재난 예방을 위해 분야별 준비사항을 다시 한번 점검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예보단계부터 기상청과 소통을 강화해 관련부서와 유관기관에 상황을 신속히 전파하고 비상단계를 사전에 예고하는 등 선제적 상황관리를 시행할 방침이다.

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대응 단계를 일치시켜 연계성을 높임으로써 공백없는 상황관리를 강화한다.

태풍, 호우 등 풍수해 분야 대책으로는 인명피해 우려 취약지역 774개소를 재해 우려지역으로 지정하고 공무원과 이·통장을 현장관리책임자로 지정해 기상특보 시 위험상황을 신속히 전파, 통제와 주민대피를 시행한다.

현장밀착 대응을 위해 경찰, 소방 등 현장조치 관계기관과 읍·면·동 자율방재단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농촌·산림지역의 지역자율방재단 인력을 8,586명에서 9,674명으로 1,088명 증원했다.

또한 41개소에 둔치주차장 침수 신속알림시스템, 하천진입 차단시설, 침수위험 지하차도 출입 자동차단시설을 설치해 모니터링과 자동 통제가 가능한 현장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도는 이달 20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대비책을 담은 폭염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폭염 특보 발효 시 대응 단계에 따라 폭염 상황관리 합동전담팀을 운영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폭염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주요 대책으로 그늘막, 그늘나무 등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을 지난해 7,984개소에서 올해 9,520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총 1,536개소가 신설되는 것으로 46억3,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취약노인, 노숙인, 건설노동자 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맞춤형 집중관리를 추진해, 폭염 시 취약노인 안부 전화 및 방문 건강 확인, 노숙인 밀집지역 순찰, 건설노동자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 권고 등 폭염대비 보호활동을 실시하고 폭염에 취약한 저소득 독거노인 가구에 냉방기기 설치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농·어업 및 축산농가 대상 현장 예찰과 폭염 예방 교육을 추진 하고 재난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보상하는 농작물 재해보험과 풍수해보험을 통해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