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1 금 19:30
HOME 사회 사회
용인시청 검도팀, 대회 종료 13초 남기고 극적 우승이인희 감독, 최우수 지도자상 수상으로 겹경사
   
▲ 용인시청 검도팀, 대회 종료 13초 남기고 극적 우승
[용인뉴스]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토팀이 ‘제7회 한국실업연맹회장배 전국검도실업검도대회’ 남자부 단체전에서 대회 종료 13초를 남겨두고 극적인 우승을 거뒀다.

용인시는 이인희 감독이 이끄는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토팀이 지난 16일 충남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단체전 결승에서 득점 1점 차로 전남 무안군청 검도팀을 누르고 대회 첫 정상을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경기는 초반 1대0에서 1대1 원점, 그리고 다시 1대2로 역전되기까지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팽팽하게 흘러갔다.

그러던 중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도팀 에이스인 조진용 선수가 상대팀 유하늘 선수와 접전을 펼치다가 후반 30초에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대회 종료 13초를 남기고 머리치기 공격으로 일격을 가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특히 단체전 우승 주역인 조 선수는 코로나19로 1년 동안 잠시 활동을 중단했다가 지난 1월 다시 합류한 가운데 우수한 성적을 거둬 의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이 감독도 대회 최우수 지도자상을 수상하면서 겹경사를 맞았다.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 검토팀은 지난 2007년 창단했다.

현재 이 감독을 중심으로 8명의 선수가 활동하고 있다.

경기도내 몇 안 되는 실업팀 중 하나로 ‘2021년 제18회 추계전국실업검도대회’ 개인전 3위·단체전 2위, ‘2021년 봉림기 전국실업검도대회’ 개인전 2위, ‘2021년 제61회 전국검도단별검도선수대회’ 개인전 2·3위 등 각 대회를 휩쓸며 월등한 실력을 뽐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서도 훈련에 매진해 좋은 정적을 거둔 검도팀 선수들과 감독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선수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