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1 금 19:30
HOME 사회 사회
용인서부署, ’22년 녹색어머니회 발대식' 개최어린이가 안전한 등하굣길 만들기

용인서부경찰서(서장 조은순)은 5. 10.(화) 경찰서 대강당에서‘2022년 용인서부경찰서 녹색어머니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 날 발대식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관내 41개 초등학교 녹색어머니회 회장단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헌신하신 녹색어머니들에 대한 감사장 수여, 신임 임원진 위촉 및 결의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손민영 녹색어머니 연합회장은 “우리 아이들이 마음놓고 등하교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조은순 용인서부경찰서장은 “코로나19로 제한되었던 초등학교 등교가 확대 시행됨에 따라 어느 때보다 아이들의 교통사고 예방이 필요하다”며, “어린이 교통안전의 주역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용인서부경찰서는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관내 모든 초등학교 앞에 무인단속카메라 43개를 설치하였고, 어린이보호구역 내 모든 교차로(71개소) 횡단보도 보행시간을 연장(약 3~5초) 하였다.

더불어 금년 중 무인단속카메라 23개를 추가 설치 예정이고,  어린이 보호구역 노란신호등, 대각선 횡단보도, 보차도 안전휀스 설치를 위한 市예산을 16억 확보 하는 등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을 위한 활동을 적극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