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1 금 19:30
HOME 기획 인터뷰
[인터뷰]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용인특례시장 후보친환경생태도시, 경제자족도시 등 완성위해 책임지는 시장되겠다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용인특례시장 후보는 “용인시를 친환경 생태도시이자 경제자족도시로 완성하기 위해서는 시정을 책임지는 시장으로서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한다. 

플랫폼시티, 반도체클러스터 등 현안들이 산적한 용인은 새로운 시장이 온다면 단기간에 업무 파악까지 꽤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업무의 연속성을 위해서는 재선 시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백 후보는 민선 7기 시장으로 친환경 경제자족도시의 기틀을 만들었다고 자부한다. 공원일몰제로 사라질 뻔했던 공원들을 도심공원으로 조성하고, 110만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시민 힐링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또한 경제자족도시를 목표로 한 용인반도체클러스터가 착공했다. 지난 25일 용인일반산업단지(주)가 시에 착공계를 제출했다. 공사를 위한 사전 절차가 모두 끝이 났다는 의미다. 용인 100년의 먹거리를 위한 초석이다. 

플랫폼시티도 개발계획고시를 통해 기본 틀을 갖췄다. 보상을 완료하고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다. 성남 판교보다 앞선 산업·금융·유통 기업들이 입주할 것이다.

플랫폼시티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개발이익은 모두 용인시에 재투자된다는 점을 강조한다. 개발계획에 맞는 사업 완수를 위해서도 재선을 해야한다고 말한다. 

동서간 균형발전을 위해 각 구별 특성과 특징을 살리는 맞춤형 발전 전략이 필요하다.

처인구는 굵직한 개발 사업들을 토대로 도농복합지역에서 탈바꿈하고 있는 중이다. 본격적인 개발에 앞서 도심 속 허파 기능을 하는 대규모 녹지를 확보하는 게 우선이다. 도시화 진행 후에는 대규모 녹지를 확보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기흥은 GTX 용인역이 들어서는 사통팔달 용인의 관문이다. 경제도심 플랫폼시티를 토대로 기흥구는 첨단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이다. 첨단지식산업용지 외에도 컨벤션, 호텔, 백화점, 문화시설, 업무시설, 주거시설 등이 들어서는 GTX 역세권은 수도권 남부 MICE 산업의 거점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다.

수지구는 공동주택이 밀집한 곳으로 교육 열기가 높다는 점을 감안해 명품 교육도시로 육성해 나가야 한다. 수지구도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출퇴근 환경 구축을 목표로 SRT 오리동천역 유치,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 추진, 동백~GTX용인역~성복역~신봉동을 잇는 신 교통수단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첨단산업·상업·주거 기능을 갖춘 동천역세권 도시개발사업도 수지구 발전에 금상첨화가 될 것이라 믿는다.

백 후보는 “항상 말씀드리는 ‘110만 시민이 시장이다’라는 말처럼 현장을 다니며 시민 한 분, 한 분의 귀중한 의견을 받들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면서, “시간을 아껴 가면서 민생현장을 찾아다녔고, 매 순간 열정을 쏟아부었음에도 아직도 해야 할 일, 해결해야 할 일이 산더미 같다”고 한다. 

또한 “앞서 말씀드렸듯이, 행정의 안정성과 지속성 담보를 위해 백군기의 재선이 필요하다. 지난 4년간의 성과를 평가하시고, 백군기를 지지해주시길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