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6 수 18:16
HOME 경기도 도청
중·소규모 공공건축물 공사 현장에 ‘스마트 안전장비’ 확대 도입 추진도, 위험 상황 음성으로 알려주는 스마트 안전모 등 ‘스마트 안전장비’ 300억원 미만 중소형 공공건축물 공사현장에 도입
   
▲ 중·소규모 공공건축물 공사 현장에 ‘스마트 안전장비’ 확대 도입 추진
[용인뉴스] 경기도가 중대 재해 예방을 위해 300억원 이상 대형 건설공사에만 적용하던 ‘스마트 안전장비’를 중·소규모 공공건축물 공사인 ‘남한산성 역사문화관 건립공사’에 시범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 안전 장비란 첨단기술을 이용한 안전장비로 위험 상황이 예측될 경우 진동이나 음성으로 근로자에게 상황을 알리는 ‘스마트 안전모’, 근로자가 위험지역에 접근 시 경보를 울리는 ‘이동식 스피커’, 움직임과 각도로 옹벽 기울기를 감지하는 계측기 등이 있다.

2020년 3월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건설현장 추락사고 방지 종합대책에 따른 추락방지 지침’은 300억원 이상 건설공사에 스마트 안전장비를 의무 적용하도록 했다.

경기도는 올해 1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건축공사 재해율 저감을 위해 중·소규모 공공건축물 공사에도 스마트 안전 장비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시범사업 실시 이유를 설명했다.

첫 적용 대상은 ‘남한산성 역사문화관 건립공사’로 광주시 남한산성면 일대 연 면적 2,963㎡ 규모로 사업비 147억원을 들여 지난해 12월 착공해 2023년 8월 준공 예정이다.

최근 광주시 공사 현장에 도입된 스마트 안전장비는 스마트 안전모, 비콘, 근로자·관리자 앱, 폐쇄회로TV, 계측기 등으로 모두 통합관제시스템과 연동하는 체계다.

실시간으로 현장을 모니터링하고 위험 요소를 사전에 인지해 즉시 대응할 수 있게 된다.

도는 이번 첫 적용을 시작으로 스마트 안전장비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공공 건축공사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한대희 경기도건설본부장은 “스마트 안전장비 도입으로 안전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스마트 안전장비 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