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30 수 14:27
HOME 라이프투데이 이사람
[이사람]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용인특례시장 예비후보“용인시는 실력과 소신, 그리고 강직한 리더십으로 바꿀때가 됐습니다”

이상식 전 부산경찰청장, 이재명 캠프 법률지원단 부단장이 지난 7일 용인시청 브리핑 룸에서 6.1 지방선거 용인특례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이상식 예비후보는 경찰대학5기 졸업(수석입학),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 런던 킹스칼리지 석사, 동국대 경찰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제34회 행정고시에 합격했고, 영월/수서경찰서장, 경기경찰청 제3부장, 대구/부산지방경찰청장과 국무총리 민정실장을 거친 후 정계에 입문했다. 

19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문재인 후보의 대구/부산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약했으며, 이번 20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경선 당시부터 이재명 후보측에 가담하여 법률지원단 부단장 및 지역위원장으로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민주당 개혁과 이재명 대통령 만들기 위해 용인특례시장 출마

대선이 끝난 현재 이상식 후보는 “민주당을 개혁하고, 이재명을 대통령 만들기위해서 수도권 대도시인 용인특례시장으로 당선돼 중앙당에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출마 이유를 밝혔다. 

이상식 후보가 보는 용인의 현주소는 “전국에 4곳뿐인 특례시가 되었지만 용인에는 비리, 무사안일, 행정편의주의가 만연해 있고, 자괴감을 느끼는 시민들이 많이 계시다”면서, “몸집과 권한이 커진 특례시 용인은 이전과는 다른 젊고 실력있는 리더쉽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장 젊고 넓은 시야의 행정경험과 글로벌 감각있는 민주당 시장 후보

이 후보는 자신의 경쟁력을 ‘젊다, 실력있다’는 캐치프레이즈로 설명한다. 
더불어민주당의 다른 시장후보보다 물리적 나이(56세)가 가장 젊고, 기존의 정치에 물들지 않았으며 어떠한 비리에도 연루되지 않은 소신과 원칙의 리더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경찰대학을 수석 입학하고 행정고시에 합격했으며 부산과 대구 경찰청 같이 조직원이 1만명에 이르는 큰 조직을 경영해 본 경험이 있다. 

경찰청뿐 아니라 행정안전부, 국무총리실, 청와대에서 일한 경력이 있어 업무처리에 시야가 넓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홍콩과 런던 등 해외 선진 대도시에서 외교관으로 근무해 글로벌 감각도 겸비하고 있다. 이러한 특례시 용인을 글로벌 스탠더드로 업그레이드시킬 적임자로 자부하고 있다. 

이 후보의 핵심 공약으로는, 
첫째 제조업 중심이 아닌 정보통신기술과 연구개발중심 기업과 시설 등을 유치하여 제2판교처럼 정주자족도시로 만들고, 둘째 지하철과 도로를 연장ㆍ정비하고, 보정IC를 신설하며, 공영주차장을 확충하는 등 용인의 고질적인 교통문제를 해결, 셋째 근린공원을 대폭 늘이는 등 난개발의 후유증을 치유해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며, 넷째 공급자 중심의 행정 서비스를 철저하게 수요자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시정을 개혁하겠다는 내용이다. 

이 후보는 용인시에 대한 인상을 “내 인생의 가장 젊고 아름답던 시절을 보낸 곳이며, 용인에서 청운의 꿈을 키웠으며 용인에서 가장 가슴 뛰는 치열한 연마의 시간을 보냈다”며 “당당하고 누구나 마음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시민이 행복한, 그리고 기품이 가득한 자긍심의 용인시를 만들겠다”는 시장 출마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