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5 화 18:20
HOME 기획 오피니언
[영화리뷰] 한국형 첩보물 - 야차

넷플릭스는 8일 <야차>를 공개했다. ‘흥행보증수표' 설경구와 ‘오징어게임’으로 이름을 알린 박해수가 주연을 맡아 공개 전부터 이미 글로벌적인 기대를 모으고 공개 후 한국을 비롯해 독일, 홍콩 등 9개국에서 1위에 올랐다.

첩보 액션 장르의 이 영화는 중국의 선양을 배경으로 한다. 한국, 북한, 중국, 일본이 엮인 동아시아 대규모 비밀 공작이 이야기의 중심이다.

국정원 해외 비밀공작 전담 블랙팀의 리더인 지강인(설경구)은 냉혹하면서도 정의로움을 가져 ‘야차’(모질고 사나운 귀신)으로 불리고, 임무 수행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그의 팀원들 역시 폭력, 살인, 납치, 감금도 가리지 않고 임무에 나선다. 
이런 거칠고 야성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강인과 대립하는 검사 한지훈(박해수)역시 남성적인 캐릭터가 도드라지는 점에서 둘의 충돌이 인상적으로 그려진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좌천된 검사 지훈은 다시 한번 도약하기 위해 거짓으로 보고서를 올리는 블랙팀을 감사하기 위해 중국의 선양으로 향하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극의 초반부에 대립하던 두 사람은 점차 공조하게 되고 한국의 첩보물이 그래왔듯이 남북 분단 상황을 적극 활용한다.

본 기자의 개인적 견해로는 흥행과는 별개로 작품 완성도에 대해선 아쉬웠다.
우선, 주인공인 강인과 지훈이 가진 캐릭터의 흡입력이 약하다.
강인은 ‘야차’로 불릴 만큼 냉혹한 인물이지만 자신의 일을 방해하는 지훈에게는 한결같이 관대하고, 적을 처리할 때도 느리게 행동하고 적과 대화하는 등 차갑고 냉혹한 인물과는 거리가 먼 모습이 자주 나왔다.

계속되는 클리셰의 반복으로 반전이 주는 전율이 부족했다. 내부 스파이인 ‘두더지’를 찾는 과정이 뻔할정도로 익숙하고 두더지의 실체 역시 작품의 중반에 들어서면 쉽게 예상할 수 있는 인물들이라 아쉬웠다.

전개의 측면에 있어서는 기존 첩보 액션 장르의 작품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한국형’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면 불모지 장르 개척이라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겠지만, 한국 콘텐츠 기대작이라는 타이틀과 설경구, 박해수라는 두 주연배우를 전면에 내세운 기대치를 생각했을 때 영화<야차>는 더 많은 걸 보여줘야 했다.

이희찬 기자  hcl_0117@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