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16:55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곳곳에 어려운 이웃 위한 따뜻한 마음 이어져고사리손으로 모은 마스크부터 직접 수확한 단감까지 나눔 넘쳐
   
▲ 용인시 곳곳에 어려운 이웃 위한 따뜻한 마음 이어져
[용인뉴스] 21일 용인시 곳곳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한 따뜻한 마음들이 이어졌다.

고사리손으로 모은 마스크부터 정성껏 마련한 밑반찬과 학생들이 직접 수확한 단감까지 훈훈한 나눔이 넘쳐났다.

먼저 처인구 포곡읍에는 관내 위치한 우림보보어린이집과 호크마어린이집이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써 달라며 성·금품을 기탁했다.

우림보보어린이집은 원생과 교사들이 직접 진행한 플리마켓에서 얻은 수익금 15만원을, 호크마어린이집은 원생들이 모은 마스크 379장을 기부했다.

백암면에서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관내 저소득 어르신 10가구에 과일 꾸러미를 전달했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어르신 가정을 일일이 방문해 반시와 감귤 등 5만원 상당의 제철 과일이 들어있는 꾸러미를 전달하고 안부를 살폈다.

역북동에서는 대한적십자사 역삼봉사회가 취약계층 34가구를 위한 밑반찬 꾸러미를 준비했다.

봉사회 회원들은 꾸러미에 나박김치, 호박전, 장조림 등 4가지 밑반찬을 담아 각 가정에 전달하고 생활에 불편함은 없는지 확인했다.

상갈동에는 보라꿈나무어린이집이 저소득층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성금 31만7250원을 기탁했다.

성금은 앞서 보라꿈나무어린이집이 개최한‘아나바다 나눔장터’에서 김치, 맛간장 등을 판매한 수익금으로 마련한 것이다.

구성동에는 대안학교 마운틴체리아카데미가 학생들이 직접 수확한 단감 85개를 기부했다.

마운틴체리아카데미는 이웃돕기 성품을 기탁하는 등 꾸준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으며 올해는 단감과 함께 학생들이 어려운 이웃에게 쓴 손편지도 함께 전달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