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8 목 18:27
HOME 사회 사회 종합
밝은 누리밴드 그 세 번째 이야기, “네 꿈을 펼쳐라”용인시서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밴드 공연 성황
   

22일 용인시청 문화예술원에서 용인시서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임형규)의 자랑인 ‘밝은 누리밴드’ 콘서트가 열렸다.

   

경기도 최초의 장애인 밴드로 그동안 수많은 감동과 즐거움을 안겨주었던 밝은 누리밴드는 2007년 사회적 소외계층인 지적‧자폐성 장애인들의 자존감 향상 및 임파워먼트 강화를 위해 결성됐다.

   

그동안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하나 되어 천천히, 그리고 꾸준한 걸음을 걸어온 밝은 누리밴드는 자리를 함께한 모두에게 가슴 아린 감동을 느끼기에 충분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공연 중반 단원 모두 그간 정성스럽고 아름답게 키워주신 부모님께 꽃을 드리며 ‘사랑’을 합창 할 때는 모두가 숨을 죽이고 지켜보며 함께 눈물을 훔칠 정도로 아름다웠다.

   

임형규 관장은 "노래 한 곡을 익히기 위해 2달 동안 주말도 없이 연습을 해야 하는데 이렇게 훌륭한 연주를 하는 것은 분명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것이다"고 높이 평가하면서 "조금은 서툴러도 여느 공연보다 값지고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이어서 임 관장은 “장애라는 편견의 벽 앞에 당당히 맞서서 최고의 하모니를 선사한 밝은 누리 밴드 단원과, 누구보다 잘 해 낼 수 있다는 믿음으로 지도해 준 많은 선생님들의 바람대로 오늘의 공연이 장애인 문화에 대한 깊이 있는 인식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이들이 꿈과 희망을 연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모든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