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9 화 17:59
HOME 사회 사회
명품지갑 등 체납자 압류 물품 44점 낙찰용인시, 지난달 23~29일 전자공매로 총 1500만원 확보해 체납액에 충당
   
▲ 명품지갑 등 체납자 압류 물품 44점 낙찰
[용인뉴스] 용인시는 8일 지방세 고액 또는 상습 체납자로부터 압류한 명품지갑 등을 공매해 44점이 낙찰됐다고 밝혔다.

시는 세금을 낼 여력이 있으면서도 세금 납부를 피해온 이들의 집에서 압류한 물품을 매각해, 체납액에 충당하기 위해 롤렉스 시계·명품지갑 등 55점 물품을 공매에 넘긴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온라인 전자 공매에서 귀금속 31개, 양주 6병, 골프채 3개, 루이비통 지갑 등 44개 물품이 총 1500만원에 낙찰됐다.

44개 물품의 감정가인 1100만원을 웃도는 금액이다.

이 가운데 최고가액은 순금 메달로 270만원에 낙찰됐다.

유찰된 물품 11점은 낙찰 후 낙찰대금이 미납돼 추후 재공매하게 됐다.

유찰된 물품 중 감정가 350만원 상당의 다이아몬드 반지는 426만원에 낙찰됐으나, 낙찰자가 납부 시한을 착각해 유찰된 사례도 있었다.

시 관계자는 “고의성이 짙은 체납자에겐 타협 없이 끝까지 세금을 징수하는 등 조세 정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