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09:57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취약계층 아동 위해 삼성전자 나눔 실천임직원 참여한 기부 키오스크 모금으로 취약계층 아동에게 희망 전해
   
▲ 용인시 취약계층 아동 위해 삼성전자 나눔 실천
[용인뉴스] 삼성전자 DS부문 용인사회공헌센터가 1일 용인시의 드림스타트사업 대상 아동에게 총 450만원의 후원금을 지원하며 희망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윤모 군의 주거비와 보육비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며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기부 키오스크를 통해 마련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부터 삼성전자 DS부문 기흥캠퍼스 내에 사원증을 태그하면 1천원 씩 기부되는 기부 키오스크를 설치하고 관내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한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기준 2천 명이 넘는 임직원이 참여해 2천여만원이 모금됐고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교육비와 의료비 등으로 지원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연말까지 후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의 꽃씨를 뿌려준 삼성전자 DS부문 용인사회공헌센터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우리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용인시를 만들어 가는데 함께해 달라”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