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4 토 16:02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지역 서점 활성화 위한 문화프로그램 운영다음달 7일부터 동네 책방과 지역 주민 함께하는 강의 및 전시·워크숍 진행
   
▲ 용인시, 지역 서점 활성화 위한 문화프로그램 운영
[용인뉴스] 용인시가 지역 서점 활성화를 위해 동네 책방과 함께하는 문화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다음달 7일부터 시작되는 프로그램은 ‘도서관이 말하는 서점사용설명서’와 ‘동네책방 랜선 나들이’로 구성돼 있으며 지역의 서점들이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고 기획해 운영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먼저 ‘도서관이 말하는 서점사용설명서’는 서점관계자뿐 아니라 서점 운영에 관심 있는 모든 시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강의로 다음달 7일 서점을 운영 중인 김기중 삼일문고 대표가 강사로 참여해 책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서점의 역할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다.

‘동네책방 랜선 나들이’에는 앞서 지난 8월 시가 사전 모집을 통해 선정한 동백문고와 반달서림이 마련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동백문고는 ‘스폰지바느질아트’를 주제로 임승희 업사이클링 작가의 강의와 전시를 진행한다.

반달서림은 양희 다큐멘터리 작가와 함께 나의 서사를 재구성해보는 강의 ‘이력서가 도착했다’와 자율참여 형식의 워크숍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모든 프로그램은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며 강의는 용인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현장 참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으며 참가를 희망하는 경우 도서관정책과 및 각 서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시는 지역 서점 활성화 지원을 위해 희망도서 바로대출제, 지역서점 우선구매제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이 경영 안정화는 물론 문화공간으로써의 지역 서점의 역할을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