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20:00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450억 규모 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실패 기업의 가능성에 집중 투자16일 오후 결성총회 개최, 450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 완료
   
▲ 경기도
[용인뉴스] 경기도는 총 450억원 규모의 ‘경기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을 완료하고 재기기업 및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해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경기도와 ㈜하나벤처스, 기타 출자자 등은 ‘경기재기지원펀드 2호’ 결성총회를 개최해 펀드 결성을 완료, 향후 펀드 운용방안 및 투자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경기재기지원펀드’는 경기도가 도내 유망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자금 확보 등 재창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새로운 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도입·추진한 사업이다.

이번 2호 펀드는 도가 5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 자금 등 400억원을 출자 유치해 당초 결성 목표금액인 100억원보다 350억원이 더 많은 총 45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이로써 150억원 규모의 1호 펀드와 합산해 사업 개시 당시 목표였던 200억원의 3배 규모인 600억원의 펀드를 조성·운영하게 됐다.

특히 이번 2호 펀드는 기존 재기 희망 기술혁신 중소·벤처기업 외에도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까지 투자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이번 2호 펀드 결성에 따라, 올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대상 기업을 발굴, 재기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업체들을 대상으로 집중 투자를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운용기간은 오는 2029년 9월까지다.

도는 그간 실패 경험이 기업의 큰 자산이 되고 사회에 도움이 되는 ‘재도전 창업 생태계 기반’ 구축을 위해 ‘재기지원펀드 200억원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19년 150억원 규모의 1호 펀드를 조성, 이후 1년 반 만에 조성규모의 42%인 63억원을 도내 7개 기업에 투자해 성공적인 재기를 지원했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민간의 투자 유도를 통해 재기기회를 제공해 가능성 있는 실패기업이 투자받을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에 목적을 뒀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과 실패를 딛고 재기를 희망하는 기업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