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6 금 18:10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무면허 조종 등 성수기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저해행위 61건 적발경기도, 해양경찰서 시·군 합동추진으로 61건 적발·처분
   
▲ 경기도, 무면허 조종 등 성수기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저해행위 61건 적발
[용인뉴스] 남한강과 북한강 일대에서 면허 없이 수상레저기구를 운전하거나, 무등록 수상레저기구에 불법으로 승객을 태운 수상레저사업장과 개인활동자 등이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6월 한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7월 10일부터 8월 29일까지 약 50일간 인천·평택 해양경찰서와 시·군 합동으로 가평, 남양주 등 남·북한강일대 11개 시군 128개 수상레저사업장 및 개인활동자들을 대상으로 단속을 추진한 결과, 총 61건의 수상레저안전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면허 조종 12건 무등록 사업 9건 사업자 안전준수 의무위반 7건 및 기타 1건 등 사법처분 29건과 구명조끼 미착용 17건 보험 미가입 9건 정원초과 2건 및 기타 4건 등 행정처분 32건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A씨는 남양주시 수상레저사업장에서 면허 없이 수상오토바이를 운항하다 단속반에 적발됐다.

A씨는 수상레저안전법 제20조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됐다.

여주시 소재 B수상레저사업장은 모터보트에 수상스키, 웨이크보드 등을 연결해 운항할 때는 수상레저 견인보험에 가입해야 하는데도, 보험 미가입 상태에서 레저기구를 견인 운항하다 적발돼 수상레저안전법 제44조 위반으로 1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졌다.

김성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작년 85건에 비해 적발건수가 줄었지만 무면허 조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4%에서 올해 20%로 늘어나는 등 여전히 불법행위가 만연하고 있다”며 “수상레저 안전감시원 대상 사전 교육 등을 강화해 경기도를 찾는 많은 분들이 안전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