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19 화 17:59
HOME 교육/문화 문화/체육
장애인 문화예술 경연대회, 박모세(바이올린) 영예의 대상 수상

제3회 용인시 장애인 문화예술 경연대회가 지난 8월 31일 용인문화원에서 개최됐다. 대회는 온라인 심사를 거쳐 수상팀 19팀을 선발했다.

경기도와 용인시, (주)IP프론티어스, (주)지산물류그룹이 후원하고 문화네트워크 혜윰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동참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전국 장애인 예술가 30팀의 열띤 경연으로 다양한 장르 및 예술적 수준이 매우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가운데, 영예의 대상은 박모세의 바이올린 독주가 수상했다.

박모세 군은 용인시에 거주하는 지적장애 연주가로 한국종합예술학교에 재학중이다.

박 군은 예술의 열정을 느끼게 하는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하면서 심사위원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아 대상을 거머쥐었다. 대상에는 상금 100만원이 지급되었다.

이어 금상 2명에는 이재형(피아노)의 피아노 캐논변주곡과 주희진(성악)의 오페라 ‘잔니스키키’의 ‘오 나의 사랑하는 아버지’를 불러 금상과 상금 50만원을 수상했다

은상에는 실로암 시각장애인복지회, 바인오케스트라, 비욘드무용단 등이 수상했다.

이번 대회를 주관한 박은선 문화네트워크 혜윰 대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교육적 혜택과 경연대회를 통해 장애인들이 예술가로서의 자립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예술이 주는 에너지가 장애인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