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21
HOME 교육/문화 문화/체육
조선시대와 현대 작가들의 한지공예 작품 한자리에등잔박물관 7일~30일 ‘한지공예의 신비’전
   

한국등잔박물관(관장 김형구)에서 소장중인 조선 중기의 ‘지승등잔’을 위시해서 조선시대의 한지공예 작품들을 현대 작가들의 작품들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등잔박물관에서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한지공예의 신비’라는 주제로 7일~ 30일까지 특별 전시를 갖는다.

종이의 역사는 인간 문명의 역사와 함께 발전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인간의 삶과 밀접해 있다.

어느 나라든지 그들 특유의 종이가 발명되었지만, 그 중에서도 우리 고유의 한지는 닥나무를 원료로 하여 섬유질이 단단하고 질기며 그 면이 부드럽고 포근한 느낌을 준다.

또한 무게가 가볍고 견고하여 실용적이고, 통기성과 보온성이 뛰어나 우리의 선조들은 다양한 실생활에 한지를 이용해 왔다.
등잔박물관 김형구 관장은 “현재 우리 것을 사랑하고 계승하려는 뜻을 지닌 분들과 함께 전시를 열게 되었다”며 “깊어가는 가을날에 따뜻한 우리한지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