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9.30 금 22:21
HOME 교육/문화
프랑스 관광청 한국지사장 에버랜드 방문
프랑스 관광청 코린 풀키에 한국지사장(왼쪽 4번째)과 관계자들이 에버랜드 로즈가든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 - 에버랜드)

1일 프랑스 관광청 코린 풀키에(Corinne Foulquier) 한국지사장과 관계자들이 300만 송이의 장미가 가득한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를 방문했다.

프랑스 관광청 코린 풀키에 한국지사장(왼쪽 첫번째)이 에버랜드 관계자와 장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제공 - 에버랜드)

코린 풀키에 지사장은 프랑스 파리 분위기로 조성된 로즈가든을 둘러 보고 에버랜드 개장 45주년을 기념해 도입된 사파리 와일드 트램도 체험하며 에버랜드 곳곳을 둘러봤다.

프랑스 관광청 코린 풀키에 한국지사장이 에버랜드 로즈가든에서 장미향을 맡는 모습 (사진제공 - 에버랜드)

에버랜드는 프랑스 파리 여행 기분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랑스 관광청과 협업해 약 2만㎡(6000평) 규모의 로즈가든 일대를 '생제르망 데프레' 거리 분위기로 조성하고 파리지앵 분장 연기자들과의 포토타임, 프랑스 감성의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프랑스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퍼포먼스들을 선보이고 있다.

프랑스 관광청 코린 풀키에 한국지사장(왼쪽 첫번째)이 프랑스 테마로 꾸며진 카페 앞에서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제공 - 에버랜드)

코린 풀키에 지사장은 "코로나로 양국간 방문이 어려운 상황인데 한국에서 프랑스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 에버랜드에 감사한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양국간 우호 증진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방문 소감을 밝혔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