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9 금 19:32
HOME 사회 사회
어려운 이웃 돕는 따뜻한 손길 이어져용인시, 지구촌교회와 관내 기업 2곳서 성금·마스크 등 기탁
   
▲ 어려운 이웃 돕는 따뜻한 손길 이어져

[용인뉴스] 용인시는 12일 관내 교회와 기업 등에서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는 따뜻한 손길이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날 지구촌교회 교육목장 어린이지구 담당 한상필 목사 등 관계자들이 시청을 찾아와 형편이 어려운 분들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 400만원을 기탁했다.

한 목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교육목장 어린이와 교사들이 함께 M52 KINGDOM PROJECT으로 마음을 모았다”며 “한부모·조손가정 어린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관내 기업인 다인K&F도 취약계층울 위해 써 달라며 150만원 상당의 비말차단 마스크 5000매를 전달했다.

황민경 대표는 “작게나마 지역사회에 나눔을 실천할 수 있어 기쁘다”며“마스크 지원이 필요한 사회복지시설이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고 말했다.

앞선 11일엔 마스크 생산 수출 기업인 WK뉴딜국민그룹 관계자들이 기흥구청을 방문해 1500만원 상당의 덴탈마스크 10만장을 기부했다.

WK뉴딜국민그룹 박항진 총재는 “마스크 생산수출 기업으로서 조금이나마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마스크를 기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에 이처럼 이웃들을 위해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 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꼭 필요한 곳에 귀하게 쓸 것”이라고 말했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