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0 금 18:14
HOME 사회 처인구
유림동, 행복마을관리소 홀로어르신 2가구 주거 환경 개선

[용인뉴스=박재호 기자] 용인시 처인구 유림동은 21일 지역 주민들에게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행복마을관리소’가 홀로어르신 2가구의 주거 환경 개선을 도왔다고 밝혔다.

유림동 행복마을관리소 환경개선 모습 (사진제공 - 용인시)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들은 지난 10일과 18일에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지내고 있던 고림1・11통의 홀로어르신 2분 가정을 방문해 청소와 정리를 비롯해 장판 교체, 방역 등을 진행했다.

또 추석 명절을 앞두고 통장, 지역주민 등과 함께 현장 조사로 선정한 불법투기 관리지역 10곳의 환경정화 활동도 했다.

이와 함께 등교 수업이 시작되는 이달 말부터는 ‘함께 걷는 등교길-안심 등하교 서비스’도 실시할 예정이다.

동 관계자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돌보고 쾌적한 마을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