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30 금 18:14
HOME 경기도 의회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소관 제2회 추경예산안 의결코로나-19 극복과 대학생등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사업, 비대면 온라인 화상클래스    구축사업비 등 최우선 반영

[용인뉴스=송정민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지난 3일(목) 제346회 임시회 제2차 회의를 열어, 소관분야인 경기도 평생교육국과 여성가족국에 대한 제2회 추가경정예산(일반회계)을 심사하고, 수정안을 가결하였다.

여성가족평생교육위, 제2회 경기도 추경예산안 의결 (사진제공 - 경기도)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소관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일반회계 세출예산) 총 규모는 7조 3,341억 원으로 기정예산 보다 1,142억원(1.6%) 증액된 것으로 중앙정부 3회 추경에 따른 국비증감분 반영과 코로나-19 대응사업 및 경기도형 비대면 온라인 화상클래스 구축사업,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사업비 등이 심의되었다.

이 날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위원들은 모든 예산이 도민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예산이 적재적소에 편성되었는지, 낭비요소는 없는지, 연내 집행이 가능한 지에 중점을 두고 심도있게 심사하였다.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가 수정 가결한 규모는 집행부가 제출한 예산안(7조 3,341억원)에서 119억원을 감액하고, 230억원을 증액하여 111억원을 순증하였다.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하여 실질적으로 지원이 필요한 분야와 대학생등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비용 증액과, 경기도형 실시간 화상클래스구축 사업비 등을 최우선으로 반영하였고,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사업은 사업계획을 면밀히 수립하고, 사업을 추진하게 될 경기도가족연구원의 여성가족재단으로의 전환을 위한 조례개정을 부대의견으로 붙여 예산반영을 의결하였다.

특히, 고등학교 무상교육 대상이 올해 고 2·3학년으로 고 1학생들이 제외된 사항(21년시행)과 관련하여 코로나19로 인한 가뜩이나 힘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고등학교 1학년 무상교육을 1년 앞당겨 금년 2학기 부터 조기에 시행하여 전체 학년으로 확대하는 방안 마련을 주문하였다.

박창순 위원장은 “한정된 재원이지만, 코로나-19 대응 지원 사업 등에 편성된 예산과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하는 사업에 대해 면밀히 심사했다.”며, “집행부에서도 편성된 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되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날 의결된 평생교육국, 여성가족국 소관 추경예산안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16일) 의결과 본회의 의결(18일)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